Sunday, December 25, 2011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안녕하세요..
예린이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예린이는 건강하고 밝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Hi everyone,
This is a hello and a thank you to everyone who loves Yerin.
Thanks to all of your support, Yerin is growing up healthy and bright.

예린이의 행복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쁜 한 해였습니다.
2012년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한 일들로 가득차시길 바랍니다.
This past year was a joyous one
because we were able to share Yerin's videos with all of you.
We hope all of you have a happy and healthy new year.

최근에 "와~ 엄마다 근데 졸려" 이 비디오의 촬영원본 영상을 보다가
당시에 별 생각 없이 편집되었던 앞부분이 너무 귀여워서,
다시 추가하여 공개합니다. ^^;
Recently, I was looking at the raw footage from the "Wow, it's mom but I'm sleepy" video
and saw a lot of cute moments from the video that I edited out at the time.
Here's the video again with additional footage. ^^;


6개월 무렵 예린이는
자고 일어나면, 울지를 않고, 엄마아빠를 보고 항상 웃어주었습니다.
이 날도 낮잠자고 일어날 시간이 되었는데,
혹시 또 웃어주지 않을까 해서.. 그 모습을 담고자 하다가 찍게 되었습니다.
After waking up from her sleep,
6-month old Yerin would never cry but upon seeing mommy and daddy, she'd always smile.
On this day, she woke up from nap and we hoping that she would smile as always. We were hoping to get some footage and this is the resulting video.

Tuesday, December 6, 2011

Yerin got hurt (예린이가 다쳤어요)

Last Sunday evening,
Yerin slipped on a wet floor while playing and got hurt. 

지난주 일요일 저녁
잘 뛰어 놀다가
바닥에 물기때문에 미끄러져서
예린이가 다쳤습니다. ㅠㅠ


Normally Yerin doesn’t cry often but this time, she cried a lot… Sniff~

To make matters worse, the wound is on her face…
Initially, we put some ointment on it and the next morning,
we took her to the hospital. 

The doctor told us that it wasn’t a serious wound 
and not to worry while prescribing a special bandage. 
In 3-4 days, the scab healed and the wound is almost gone. 


평소에도 잘 울지 않던 우리 예린이..
엄청 울었어요... 훌쩍~

하필 얼굴에 상처가 났네요..
우선, 상처에 바르는 연고를 발라주고,
다음날 아침..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의사선생님께서는
큰 상처는 아니니 걱정 말라고 하면서
습윤 패드를 처방해 주셨습니다.

정말 3-4일만에 딱지가 떨어지고
상처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But for now, the doctor told us to avoid sunlight and to apply sunscreen and moisturizer to protect the skin.

하지만, 당분간은 햇빛은 피하고
자외선 차단제와 보습에 신경쓰라고 
하셨습니다.


Today marks 10 days since the incident.
The red mark you see in this photo is almost gone as well.

I think children often get hurt in a split second when parents aren’t paying attention. 
Yerin, please don’t get hurt or be sick. Grow up healthy~

지금은 상처난지 10일이 되었는데, 
사진에 보이는 빨간 자국도 거의 사라졌어요.

아이는 정말 잠깐 방심하는 사이에
다치는 것 같아요.
예린아 아프거나 다치지 말고
건강하게 자라거라~

Friday, November 25, 2011

YouTube Best UGC & K-Pop Awards 2011


Last week, Google Korea contacted us saying that we were picked as Youtube Best UGC.
They asked if we could attend the award ceremony.
Best UGC? What is that... Is it a popularity award for getting high views?
Anyway, since it was on a weekday, I was going to turn it down,
but since it could be a once in a life time award, I decided to go.

We were going to go without preparing much, but since it was an award ceremony....
We dressed up... Yerin and the whole family went to the ceremony.

When we arrived at the Google office, Yerin was a super star there! ^^;
There were many employees who came by to see Yerin for themselves, and we were really happy.

But... I thought the ceremony would be small and intimate in some meeting room,
but... There were so many reporters...
And in front of me stood Super Junior's Leeteuk, 2NE1, and 4Minute's Hyuna.

Turns out, the ceremony was during the same time as the Youtube K-Pop Awards.
Right before getting the award,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we interviewed with SBS, and later we even interviewed with a newspaper reporter.
Next day, there was a newspaper article~

지난 주에 구글 코리아에서 유투브 Best UGC 에 선정되었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시상식에 참석할 수 있는지 알려달라고 하더군요.
Best UGC? 그게 뭐지.. 조회수가 높아서 받는 인기상인가?
아무튼 평일이라 거절하려다가, 이 때 아니면 언제 상받겠냐는 심정으로 나갔습니다.

대충 하고 갈려다가, 그래도 명색이 시상식인데..
차려입고.. 예린이하고 온가족이 출동했습니다.

구글 사무실에 도착했는데,
이곳에서는 예린이가 인기스타네요^^;
예린이 직접 보려고 많은 직원분들이 오셔서 너무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런데, 저는 시상식을 사무실에서 조촐하게 할 줄 알았는데,
신문 방송 기자들만 수십명이 와있고..
바로 제 앞에 수퍼주니어의 이특, 2NE1, 포미닛의 현아가 있네요..

알고보니, YouTube K-Pop Awards 시상식하고 같이 하는 것이었습니다.
시상식전에 난생 처음으로 SBS 카메라 인터뷰도 하고,
나중에 신문기자 인터뷰도 했습니다.
다음날 보니까 이렇게 신문에 기사도 나왔어요~~
Google Korea employees were so kind and took care of us.
They loved Yerin a lot, and it was a great experience.

Here is the trophy and bouquet that we received. Haha, there wasn't a money reward.
But there were visitors' souveniers, so we brought one home.
I hope we can win next year too. Haha.

구글 코리아 직원분들이 너무너무 잘 챙겨주시고,
예린이를 이뻐해주셔서, 정말 기분좋은 경험이였습니다.

상으로 받은 트로피와 꽃다발입니다. 아쉽게도 부상은 없네요 ㅋ
그래도 방문자 기념품은 챙겨서 왔어요~ ^^;
내년에 또 받을 수 있으면 좋겠어요. ㅋㅋ

Thursday, November 10, 2011

Happy Birthday 첫번째 생일 축하해~ 예린아

When we found out we were pregnant with our first child, we had jitters…
It seemed like just yesterday she was still in the womb, but it has already been one year since Yerin was born.

In the delivery room when she was born, she didn’t cry which made us worry
(We stayed in the hospital for a week for tests just in case, but everything was fine. ^^)

I still remember being in awe of the tiny, cooing baby…
Then the joy we felt at seeing Yerin roll over, then starting to crawl…

She moved onto solid foods from breast milk,
And now she walks everywhere all by herself.

It felt like Yerin would always stay a newborn baby
But now we’re already celebrating her first birthday.

Looking back on our year, I learned that raising a child is not an easy task.
Before she was born, we imagined what kind of person she would be and worried over how we’d raise her.
But now, we’re thankful that she is growing up healthy and hope she continues to do so.

We’re joyful that she is healthy and happy and we want to celebrate. Is this why they call it a one year celebration?

Yerin, please grow up healthy~

첫 아이 임신 소식을 듣고, 싱숭생숭했던 우리..
배속에 있을때가 엊그제 같은데, 예린이가 태어난 지도 벌써 일년입니다.

분만실에서 태어날 때부터, 잘 울지 않아서 걱정시키고
(혹시나 해서 일주일동안 입원해서 검사해봤는데, 이상없었습니다. ^^)

옹알옹알 거리는 모습이 정말 작고 신기했는데..
어느새 뒤집는 모습에 기뻐하고, 기어다니기 시작한 예린이..

모유만 먹다가 이유식을 먹더니
지금은 혼자서 걷어 다니고 있습니다.

항상 갓난 아이일 것만 같았던 예린이가
드디어 첫번째 생일을 맞이했습니다.

지난 일년을 돌아보면, 아이를 키우는게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절감했습니다.
태어나기전에는 어떤 사람이 될까 상상해보고, 어떻게 키울까 고민도 많이 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자라 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하고 있습니다.

무사히 태어나서, 일년동안 건강하게 자라주니
너무 기쁜 마음에 잔치라도 벌이고 싶습니다.
그래서, 돌잔치라고 하나요? ^^

예린아 건강하게 잘 크거라~

Tuesday, November 1, 2011

Apple Tree Stduio (사과나무 스튜디오)


We had a photo session for Yerin at Apple Tree Studio.

We had our reservations about getting a one year photo session.
Even after having her first birthday party, we hesitant.
But then we saw other children's photos, and they were so cute that we were having second thoughts.

Apple Tree Studio was recommended to us, so we made a reservation.
Honestly, we were half worried and half excited.

When we finally arrived at the studio, the staff was so friendly and welcomed us.
They led the photo session so professionally.
Yerin and we all had fun.

The photos were beyond our expectations, and we now have a beautiful memory.

If we have a second child, we'll be sure to visit again.

사과나무 파주스튜디오에서 예린이 사진 촬영했습니다.

돌 사진에 대해 약간 부정적인 견해가 있어서
돌 잔치를 치루고 난 후에도 망설였는데요.
다른 아이들 돌 사진을 보니 너무 예뻐서, 계속 마음에 걸렸습니다.

지인의 소개로 일단 예약은 하였지만,
솔직히 걱정 반 기대 반 심정이었습니다.

막상 촬영당일 스튜디오에 갔는데,
너무 친절하게 맞이해 주시고, 촬영도 프로답게 리드해 주셔서,
예린이와 저희도 재미있게 촬영했습니다.

기대이상으로 좋은 사진찍고,
아름다운 추억을 남기게 되었네요.

둘째가 생긴다면, 또 들리겠습니다.





Wednesday, October 19, 2011

Commemorative Photograph for First Birthday

In Korea, when a baby celebrates his or her first birthday,
commemorative photos are taken.
Not all parents do this.
We hesitated as well but last week, we did a studio photo shoot.
Want to take a look?

한국에서는 아이가 태어난지 첫번재 생일이 되면, 기념사진을 찍어 줍니다.
모든 부모가 다 찍어 주는 건 아니지만,
저도 고민하다가 지난 주에 스튜디오에서 촬영했습니다.
한번 보실까요?

U05557-008 U05557-036 U05557-116 U05557-120
We shot these photos at Apple Tree Studio in Paju.
They did a great job so we’re very happy.

사과나무 스튜디오 파주점에서 촬영했는데요.
너무 잘 찍어주셔서 기쁩니다.


Wednesday, September 14, 2011

Yerin is walking (예린이가 걸어요)

Yerin has finally started walking.
She stood on her own at the end of August...and started walking 20 days later ^^;

Kids grow up so fast.
A week ago she stood up by herself, and she looked so cute barely taking one step.
I was thinking "Ah! This weekend I have to record this..",
but by the time the weekend came, she was already walking around... >_<

Now she's walking pretty well.
She's excited to walk, but it's getting harder to see her. ㅠㅠ
Just grow up healthy, okay~

In Korea, usually girls start walking before 1 year old, and boys a little later..
I wonder if it's the same for foreign babies.

예린이가 드디어 걷기 시작했어요.
혼자서 일어 서려고 한게 8월 말.. 20일정도 지나니까 걷네요 ^^;

아이들은 정말 빨리 자라는 것 같아요.
일주일 전에는 예린이가  혼자 일어서서 간신히 걷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아! 주말에 이 모습을 찍어야지.." 라고 생각했는데,
막상 주말되니, 성큼성큼 걸어 가버리네요... >_<

지금은 제법 능숙하게 걸어 다녀요..
걸어다녀서 기쁘기는 한데, 예린이 돌보는 건 더욱 힘들어 졌습니다. ㅠㅠ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한국에서 여자아이는 보통 돌전에 걷기 시작하고, 남자아이는 조금 늦는데..
외국 아이들도 똑같은지 궁금하네요.

Wednesday, September 7, 2011

HomeShank Redemption (빠삐용~ 예린)




We have a protective fence installed in our home.
It's next to the kitchen so Yerin can't enter the dangerous areas.

But a little while ago, Yerin got on the other side of the fence without me or her mom seeing.
We didn't know how she got over there, but she was playing there calmly.

After watching her for a little bit, we finally understand how she did it.
Now we lowered the fence a little so she can't go past it anymore.
But we're worried she will figure out another way to get through.
We're keeping an eye out for other ways. ^^

PS
After lowering the fence, she tried to get under it again and made a really funny face.
Come to think of it, why didn't I think to record that scene? ^^;

예린이 집에는 보호용 울타리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위험한 부엌과 현관으로 건너가지 못하게 거실과 부엌사이에 있지요.

그런데, 얼마전 저하고 예린이 엄마가 보지 못한 사이에
예린이가 울타리를 넘어서 건너편에 있는 것이었습니다.
어떻게 넘어 갔는지 알 수는 없지만, 태연하게 그곳에서 놀고 있더군요.

약간 시간이 지난 후 몰래 지켜보던 중, 마침내 그 방법을 알아 냈습니다.
지금은 울타리를 약간, 낮춰서, 더이상 넘어가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예린이가 어떤 방법으로 또 넘어갈지 불안합니다.
새로운 방법을 찾아봐야 겠어요.^^

PS
울타리를 낮춘 후에 예린이가 평상시 넘어가듯이
밑으로 얼굴을 들이 밀던 모습이 어찌나 웃기던지..
생각해보니 왜 그 장면을 찍을 생각을 못했을까요? ^^;

Tuesday, September 6, 2011

Kung Fu Yerin (태권 예린)



It seems Yerin has a talent for the arts and physical education.
She dances whenever there's music, even though no one taught her..
Right now she's even imitating Taekwondo moves ^^;
Will she become a singer or an actress? Or maybe an athlete?

But then again, she really likes to look at books~
It might be because she enjoys looking at all the colorful pictures..
Maybe she'll be a teacher or scholar?

What will Yerin be when she grows up?
She could be an ordinary housewife too, right? ^^;
The thought of watching her grow is exciting.
No matter what Yerin decides to do, we will work hard to help.~

예린이는 예체능에 소질이 있나봐요..
누가 가르쳐 준 적도 없는데, 음악만 나오면 춤을 추고..
지금처럼 태권도같은 동작도 따라하구요 ^^;
가수나 배우? 아니면 운동선수가 되려나요?

그런데, 또 책보는 것도 엄청 좋아해요~
책에 있는 알록달록한 그림 보는게 재미있어서 그런 거 같기도 한데..
선생님이나 학자가 되려나요?

예린이는 커서 무엇이 될까요? 평범한 주부가 될 수도 있겠죠? ^^;
앞으로 자라는 모습을 지켜볼 생각을 하니 흥분 되네요..
예린이가 무엇을 하든지, 열심히 도와주렵니다.~

Saturday, September 3, 2011

Yerin Laughing at Something (무언가에 웃는 예린이)




What could Yerin be laughing at?

The sound of mother's drum immitation, the sound of tape, or the sound of an applause...
Currently, watching Yerin's mother throw balls into the ball tent brings
Yerin to hystarical laughter..^^;;
However, I did see the way she was throwing the balls
and I have to admit it was quite funny~ lol
I hope Yerin will continue to grow with a bright appearance.

예린이가 무엇에 웃고 있는 걸까요?

엄마의 북소리, 테잎 소리, 박수 소리..
최근에는 예린이 엄마가 볼텐트에 공을 던지는 모습을 보더니
자지러지게 웃네요.. ^^;;
그런데요, 그 던지는 모습을 제가 봤는데..
제가 봐도 웃겨요~ ㅋㅋㅋ
항상 밝은 모습으로 자랐으면 좋겠습니다. ^^;

Wednesday, August 31, 2011

CNN 한국아기 바로 우리 딸 예린이입니다. ^^

Wow It's mom, but I'm sleepy (와~ 엄마다 근데 졸려)
와~ 엄마다 근데 졸려 (Wow It's mom, but I'm sleepy) CNN에 나왔네요

이 비디오 찍을 당시 6개월이었는데, 지금 벌써 11개월 이제 곧 돌입니다.
최근에 다시 주목을 받게 되어서 기쁩니다~.
이건 외국에서 같이 화제가 되었던 영상이구요.



처음에 예린이 할아버지 할머니에게 자라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예린이가 나중에 커서, 자기 어렸을 때 모습을 보면 좋아하지 않을까 해서
동영상 백업도 하고, 친척,지인들에게 보여주기위해 유투브에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던 중 갑자기 예린이 동영상을 사람들이 퍼가기 시작하고,
인터넷에서 유명해지니 부담스럽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덜컥 겁이나, 유투브를 채널을 비공개로 한 적도 있었는데요.
매일마다 올라오는 축하 댓글과 격려와 감사의 메일들을 읽으면서,
다시 꾸준히 올리기로 했습니다.



아 그리고, 실제 주위 반응은 가족들을 제외하고는 잘 모릅니다.
예린이가 TV에 MBC,KBS, SBS에 6번정도 나왔는데. 제 친구들은 전혀 모르더라구요.
혹시 아기가 자다 깨다하는 그런 영상 본적있느냐고 한번 떠봤는데,
전혀 몰라서.. 그냥 넘어갔습니다. ㅋㅋ

그리고, 예린이 팬클럽도 있습니다. ^^;
메일로 팬클럽 요청이 와서 페이스북에 만들었는데, 제법 인원이 늘었어요^^
우측메뉴에 보시면 예린이 팬클럽 링크 있습니다. 한번 들려주세요~

언제든지 최근비디오는 유투브에 가시면 볼 수 있습니다.
유투브 채널(http://youtube.com/bobaepapa) 에 와주셔요~~

Sunday, July 24, 2011

예린이가 일본야후 메인 페이지에 나왔습니다.



일본 야후는 검색점유율 50%가 넘는데,
국내로 치면 네이버 메인에 올라 온 것 과 마찬가지이네요.

일본 야후는 네이버와 달리 타 사이트 링크도 걸리기 때문에.
덕분에 유투브 방문자가 많아 졌습니다. ^^;

사실 일본 야후 메인에 올라온 것은 지난주에 이어 두번째인데요.
그때도 반응이 좋아서 비디오 랭킹 1위에 올랐답니다. ^^;

 

Thursday, July 21, 2011

와~ 엄마다 근데 졸려 (Wow It's mom, but I'm sleepy) CNN에 나왔네요

The Shot: Adorable, smiling babies
http://ac360.blogs.cnn.com/2011/07/15/the-shot-adorable-smiling-babies



제 딸이 CNN에 나왔다고 해서 깜짝 놀랐습니다.
제가 한 것은 평소 딸아이가 자주 웃는게 귀여워서
친척이나 친구들에게 보여줄 요량으로 유투브에 올린것 뿐인데,
어떻게 방송사에서 그 영상을 보고 뉴스까지 내보냈는지 신기합니다.

방송일을 보니 15일인데. KBS,MBC과 같은 날자에 방송했더군요.
사전에 연락은 없었습니다.
뉴스에서 사용하는 건 미국이나 우리나라나 그냥 하나봐요~

지금 생각해보니 사전에 저한테 허락을 구했다면,
제가 허락했을지 않했을지 궁금하네요..^^

얼마전에 NHK에서 방송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전화인터뷰도 한시간정도나 하고, 이것저것 묻고 하더군요
방송에 1분정도 나가는데 조금 심하다 싶을 정도로 여러가지를
물어보더군요.. ㅋ

예린이는 아프거나 배고프거나 졸릴때 빼고는 평소에 잘 웃습니다.
쓰고보니, 당연한 얘기네요 ^^;
부모님 왈 "애 거저 키운다~" 하시긴 합니다. ㅋㅋ

생각해보면 예린이가 아침에 일어날때마다, 저를 보고 웃어주는 모습을 보면서
아~ 예린이는 확실히 잘 웃는다! 하고 느꼈습니다.
정말 아이한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 딸이 많은 사람들에게 기쁨을 주니 더욱 자랑스럽구요.

그리고 저는 유투브에만 동영상을 올리고 있습니다.
다음 tv팟이나 네이버 엠군 등에 무단으로 퍼가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퍼가는 것 까지는 괜찮은데,
허락없이 업로드 하신분들이 저나 집사람인줄 아시고
몇살이냐? 잘 웃느냐? ~ 라고 물어보시니.. 조금 그렇네요 ^^;

이왕이면 제 유투브 채널(http://youtube.com/bobaepapa) 에 직접와주셔서
추천도 해주셔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