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December 25, 2011

Merry Christmas and a Happy New Year!



안녕하세요..
예린이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께 감사인사 드립니다.
여러분 덕분에 예린이는 건강하고 밝게 잘 자라고 있습니다.
Hi everyone,
This is a hello and a thank you to everyone who loves Yerin.
Thanks to all of your support, Yerin is growing up healthy and bright.

예린이의 행복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쁜 한 해였습니다.
2012년 새해에도 건강하고 행복한 일들로 가득차시길 바랍니다.
This past year was a joyous one
because we were able to share Yerin's videos with all of you.
We hope all of you have a happy and healthy new year.

최근에 "와~ 엄마다 근데 졸려" 이 비디오의 촬영원본 영상을 보다가
당시에 별 생각 없이 편집되었던 앞부분이 너무 귀여워서,
다시 추가하여 공개합니다. ^^;
Recently, I was looking at the raw footage from the "Wow, it's mom but I'm sleepy" video
and saw a lot of cute moments from the video that I edited out at the time.
Here's the video again with additional footage. ^^;


6개월 무렵 예린이는
자고 일어나면, 울지를 않고, 엄마아빠를 보고 항상 웃어주었습니다.
이 날도 낮잠자고 일어날 시간이 되었는데,
혹시 또 웃어주지 않을까 해서.. 그 모습을 담고자 하다가 찍게 되었습니다.
After waking up from her sleep,
6-month old Yerin would never cry but upon seeing mommy and daddy, she'd always smile.
On this day, she woke up from nap and we hoping that she would smile as always. We were hoping to get some footage and this is the resulting video.

Tuesday, December 6, 2011

Yerin got hurt (예린이가 다쳤어요)

Last Sunday evening,
Yerin slipped on a wet floor while playing and got hurt. 

지난주 일요일 저녁
잘 뛰어 놀다가
바닥에 물기때문에 미끄러져서
예린이가 다쳤습니다. ㅠㅠ


Normally Yerin doesn’t cry often but this time, she cried a lot… Sniff~

To make matters worse, the wound is on her face…
Initially, we put some ointment on it and the next morning,
we took her to the hospital. 

The doctor told us that it wasn’t a serious wound 
and not to worry while prescribing a special bandage. 
In 3-4 days, the scab healed and the wound is almost gone. 


평소에도 잘 울지 않던 우리 예린이..
엄청 울었어요... 훌쩍~

하필 얼굴에 상처가 났네요..
우선, 상처에 바르는 연고를 발라주고,
다음날 아침.. 병원에 데려갔습니다.

의사선생님께서는
큰 상처는 아니니 걱정 말라고 하면서
습윤 패드를 처방해 주셨습니다.

정말 3-4일만에 딱지가 떨어지고
상처가 거의 사라졌습니다.


But for now, the doctor told us to avoid sunlight and to apply sunscreen and moisturizer to protect the skin.

하지만, 당분간은 햇빛은 피하고
자외선 차단제와 보습에 신경쓰라고 
하셨습니다.


Today marks 10 days since the incident.
The red mark you see in this photo is almost gone as well.

I think children often get hurt in a split second when parents aren’t paying attention. 
Yerin, please don’t get hurt or be sick. Grow up healthy~

지금은 상처난지 10일이 되었는데, 
사진에 보이는 빨간 자국도 거의 사라졌어요.

아이는 정말 잠깐 방심하는 사이에
다치는 것 같아요.
예린아 아프거나 다치지 말고
건강하게 자라거라~